Purplebeck – Tearful Lyrics

Purplebeck – Tearful (그렁그렁) Lyrics

Romanization

uril balkhideon jeo byeoldo
ijen bicheul ilheoga
doragal su eopseo
nal gamssajudeon neoui gadeukhan ttaseuham
jeomjeom sigeogago isseo
hamkke geotdeon i gil naccseoreo
byeonhaebeorin neoui moseupcheoreom

geureonggeureong chaoreuneun
nunmuri illeongine
Oh Oh
neol saranghadeon du nuni
itorok heundeullineun geol
neo moreuge gamchugo sipeo

uri hamkkehan naldeuri
eoryeompushaejigireul
baraeya haneungeoni
cham aeteushaessdeon neowa naui
areumdaun iyagi
kkeuti naneun geolkka

sigan jina sewol heulleodo
ireon sarang dasin eopseulgeoya

geureonggeureong chaoreuneun
nunmuri illeongine
Oh Oh Oh
neol saranghadeon du nuni
itorok heundeullineun geol
neo moreuge gamchugo sipeo

i sungan jinamyeon na wonmangman aneun chae
du beon dasi neol mot bol geot gata
i siseoneul mot tte

chulleongchulleong padocheoreom
seulpeumi millyeoone
Oh Oh Oh
wae daeche wae ireoneunji
naege allyeojul sun eopsgessni
naui majimak butagiya

Hangul

우릴 밝히던 저 별도
이젠 빛을 잃어가
돌아갈 수 없어
날 감싸주던 너의 가득한 따스함
점점 식어가고 있어
함께 걷던 이 길 낯설어
변해버린 너의 모습처럼

그렁그렁 차오르는
눈물이 일렁이네
Oh Oh
널 사랑하던 두 눈이
이토록 흔들리는 걸
너 모르게 감추고 싶어

우리 함께한 날들이
어렴풋해지기를
바래야 하는거니
참 애틋했던 너와 나의
아름다운 이야기
끝이 나는 걸까

시간 지나 세월 흘러도
이런 사랑 다신 없을거야

그렁그렁 차오르는
눈물이 일렁이네
Oh Oh Oh
널 사랑하던 두 눈이
이토록 흔들리는 걸
너 모르게 감추고 싶어

이 순간 지나면 나 원망만 안은 채
두 번 다시 널 못 볼 것 같아
이 시선을 못 떼

출렁출렁 파도처럼
슬픔이 밀려오네
Oh Oh Oh
왜 대체 왜 이러는지
내게 알려줄 순 없겠니
나의 마지막 부탁이야

Source: K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