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roject – Gloomy Day (비가 올 것 같아서 그래) Lyrics

OBroject – Gloomy Day (비가 올 것 같아서 그래) Lyrics

Romanization

oneulttara nalssiga jom heurine
beoseu changga yeop neul geu jari
nega johahadeon geu jari
sasohan yaegideureul nanumyeo
johassdeon geunari saenggakna

biga ol geot gataseo deo geurae
ige nae maeum gataseo
jogeum uljeokhaeseo
yeopjariga bieoseo deo geurae
nega tteonan geu jarien
ajikdo

namaisseo
nareul bureudeon ttatteushan ne moksoriga
ttaeroneun chagapge sigeoisseossdeon uriga
gal goseul ilheun chae
gyesok i jariman maemdolgo isseo

naeireun nalssiga gwaenchanhna bwa
nega mudeoissdeon nae bang an
geu gongganeul chiwoyagesseo
nega naege jwossdeon geu modeun geos
beorimyeon
ijeul su isseulkka

mwon yaegireul sseoya doelji moreugesseo
hado manhi sseoseo ireon geon
geunyeoga dasi dorawa dallago
ganjeolhi bireossdeon
gamseongjeogin pyohyeondeureul nayeolhagien
jigeum naega geureolmanhan sanghwangi anine
hyeonsilgwa Fiction
norae gasawa silje ibyeol
myeonghwakhi dalla jeoljehago
modu damanaeneun geo
ssisgyeojyeo naerin deus
amureohji anheun cheokhaneun
kulhan geureon geo
nae taip jeonhyeo anin deushae

namaisseo
nareul bureudeon ttatteushan ne moksoriga
ttaeroneun chagapge sigeoisseossdeon uriga
gal goseul ilheun chae
gyesok i jariman maemdolgo isseo

meongcheongi gatne jinjja
nega jwossdeon geu maeil bam
nanudeon ttatteushaessdeon geu Love
ogeuradeulgin haedo
choego haengbokhaesseossdeon narigie Baby

manhi gwaenchanheun geo ara
geureon neol almyeonseodo nan maeil neol geurilkka

nega bi oneun nal georeul ttae
heulktangmuri beonjyeosseumyeon johgesseo
geuge nae maeumiya
neon deo apaya hae
andwae jeoldae neon
haengbokhamyeon an dwae

Hangul

오늘따라 날씨가 좀 흐리네
버스 창가 옆 늘 그 자리
네가 좋아하던 그 자리
사소한 얘기들을 나누며
좋았던 그날이 생각나

비가 올 것 같아서 더 그래
이게 내 마음 같아서
조금 울적해서
옆자리가 비어서 더 그래
네가 떠난 그 자리엔
아직도

남아있어
나를 부르던 따뜻한 네 목소리가
때로는 차갑게 식어있었던 우리가
갈 곳을 잃은 채
계속 이 자리만 맴돌고 있어

내일은 날씨가 괜찮나 봐
네가 묻어있던 내 방 안
그 공간을 치워야겠어
네가 내게 줬던 그 모든 것
버리면
잊을 수 있을까

뭔 얘기를 써야 될지 모르겠어
하도 많이 써서 이런 건
그녀가 다시 돌아와 달라고
간절히 빌었던
감성적인 표현들을 나열하기엔
지금 내가 그럴만한 상황이 아니네
현실과 Fiction
노래 가사와 실제 이별
명확히 달라 절제하고
모두 담아내는 거
씻겨져 내린 듯
아무렇지 않은 척하는
쿨한 그런 거
내 타입 전혀 아닌 듯해

남아있어
나를 부르던 따뜻한 네 목소리가
때로는 차갑게 식어있었던 우리가
갈 곳을 잃은 채
계속 이 자리만 맴돌고 있어

멍청이 같네 진짜
네가 줬던 그 매일 밤
나누던 따뜻했던 그 Love
오그라들긴 해도
최고 행복했었던 날이기에 Baby

많이 괜찮은 거 알아
그런 널 알면서도 난 매일 널 그릴까

네가 비 오는 날 걸을 때
흙탕물이 번졌으면 좋겠어
그게 내 마음이야
넌 더 아파야 해
안돼 절대 넌
행복하면 안 돼

Source: K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